애드가드 : 사용중

누가 내 머리에 똥쌌어?
  • 3,611
  • 13

    예스24/사계절

    작가의 기발한 착상이 돋보이는 대표작품『누가 내 머리에 똥 쌌어?』의 원제는 “누군가 머리 위에다 한 짓이 뭔지 알고파 하는 작은 두더지로부터”입니다. 이 작품은 작은 두더지가 해가 떴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땅 위로 고개를 쑥 내미는 순간 두더지 머리 위로 똥이 떨어지는 것이 발단입니다. 두더지는 똥이 과연 누구의 똥인지 밝혀내기 위해 집요하게 똥 싼 동물을 추적합니다. 명확한 선과 풍부한 색감으로 각 동물의 생김새와 마음이 잘 드러나게 그려서 오려 붙인 그림이 시원스럽습니다. 그림책을 한장 한장 넘길 때마다 아이들은 비둘기와 말과 토끼와 염소와 소와 돼지 등의 새로운 동물을 만나게 되며 아이들은 그 자체를 즐기게 됩니다.

     

    줄거리

    어느 날, 누군가가 두더지 머리 위에 똥을 쌌어요.
    화가 난 두더지는 누가 했는지 알아내려고 길을 나섭니다.
    만나는 동물마다 모두 아니라고 하는데…….
    과연, 두더지는 누가 했는지 알아낼 수 있을까요?

     

     

    예스24/사계절

    예스24/사계절

    어린이 책에서 가장 흔한 기법은 여러 동물들을 나열하는 방식입니다. 대부분의 어린이들은 동물들을 좋아하므로-심지어 뱀이나 쥐같은 징그러운 동물들도 좋아하지요- 이런 기법이 흔해도 식상하지는 않아요. 작가의 역량에 따라 여러 가지 내용을 집어넣으면 되니까요.

    이 그림책도 여러 동물이 순서대로 등장합니다. 다만 똥이 매개가 된다는 점이 특이합니다. 아이들은 똥을 지저분하게 생각하지 않으므로 어린이 책에서는 친근한 소재입니다.

    어느날 두더지가 땅 위로 고개를 내미는데 그 위로 누군가가 똥을 쌌어요. 두더지는 여러 동물들을 찾아다니면서 '네가 내 머리에 똥 쌌지?'라고 물어봅니다. 그러면 동물들은 '나? 아니야. 내가 왜? 내 똥은 이렇게 생겼는 걸.'라고 말하면서 자기의 똥을 보여주지요.

    위와 같은 대화가 반복되는 것도 재미있고-아이들은 금방 외우지요- 각 동물의 똥이 다 다르게 생겼다는 것을 안다는 것은 더욱 신이 나지요. 마지막에 누구 똥인지 알아내는 과정과 그 똥의 주인에게 복수(?)하는 과정이 압권입니다. 베르너 홀츠바르트는 독일 작가입니다.

     

    지은이-Werner Holzwarth
    독일의 아동문학가 베르너 홀츠바르트의 작품은 구성이 단순하면서도 어른들의 문학이 지닌 기승전결의 구성만큼이나 탄탄한 구조를 이루고 있다.
    1947년 독일의 슈투트가르트에서 태어난 그는 비쥬엘렌 커뮤니케이션(Visuellen Kommunikation)의 교수로 재직 중이다.
    1989년에 첫 동화책을 시작으로 꾸준히 아동을 위한 동화를 그려내고 있다.

    그림작가-Wolf Erlbruch
    볼프 예를브루흐는 1948년 독일 부퍼탈에서 태어났다. 1967년부터 1974년까지 에센에 있는 폴크방 학교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공부하였다. 오랫동안 광고 분야에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면서 '에스콰이어'지, '트랜스어틀랜틱'지 등 세계적인 잡지에 그림을 그렸다. 1983년 처음으로 그림책에 삽화를 그려 발표하였다. 1980년대 말부터 그림책 작가로 활동하기 시작하여, 1993년에 그림책 「아빠가 되고 싶어요!」로 그림책 부문의 독일 아동문학상을 받는 등, 유머와 재치가 가득한 독특한 그림으로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1990년 듀셀도르프 전문대학 교수를 지냈고, 1998년부터 부퍼탈 전문대예술대 교수를 거쳐 지금은 부퍼탈에 있는 베르기슈 대학교에서 교수로 일하면서, 부인과 아들 레오나르도와 함께 단란하게 살고 있다.